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대표전화
1644-8998
  • FAX031-434-5209
  • E-mailsangmin@hngr.co.kr

지입차뉴스 & 공지사항

Home > 고객센터 > 지입차뉴스 & 공지사항

모두가 가는 대학 대신, 나만의 길 찾아 '세상 속으로'

H&상민통운 2020-01-03 15:19:58 조회수 1,612

 [20대 리포트] 모두가 가는 대학 대신, 나만의 길 찾아 “세상 속으로”



어린 시절부터 키워온 꿈을 좇아 나만의 길을 걷고 있는 20대 초반의 청년들이 있다.
초,중,고등학교를 나와 대학에 진학하는 일반적인 코스에서 벗어나 남들보다 조금 일찍 사회에 발을 디딘 청년들이다.

지난 26일 경기도 시흥에 있는 대형화물 전문 물류업체 상민운수 본사에서 업계 최연소 사장님으로 불리는 김기훈(23)씨를 만났다.
건장한 체격의 김씨는 컨테이너 적재함 길이만 10.?2m에 달하는 8.5t짜리 대형 트럭을 몰고 나타났다.
그는 개인사업자 등록을 한 어엿한 사장님이다.

김씨가 트럭과 화물 운송에 관심을 가진 건 삼촌 영향이 컸다.
전국 방방곡곡을 돌며 남들이 가보지 못한 보물 같은 장소를 찾아다니는 게 좋아 보였다.
그는 고등학교 졸업 후 스무 살 되던 해 1종 대형 운전면허를 취득했다.
군대에선 운전병으로 버스와 트럭을 몰다 지난해 8월 전역과 동시에 일터에 뛰어들었다.

그는 "여섯 살 때부터 대형 트럭을 운전하는 게 꿈이었다. 하고 싶었던 일을 하니 삶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힘들 때도 있지만 트럭 특유의 웅장한 엔진소리를 들으면 힘이 불끈 솟는다"고 하는 그는 이 직업이 천직이라고했다.

화물 운송이 거칠고 보통 사람들이 선망하는 직업은 아니기에 김씨 부모와 친구들은 그에게 대학 진학을 권했다고 한다.
하지만 김씨의  생각은 확고했다. 그는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있는데 남들이 다 간다고 꼭 대학에 갈 필요가 있나 싶었다"며
학벌,직업에 대한 편견을 깨야 성공하고 행복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씨는 한 달에 적게는 300만~500만원, 많을 땐 1000만원 이상 수입을 올린다고 한다.
근무 일정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점도 이 일의 매력이다.
그는 "친구들을 만날 때 밥값 계산하는 건 나의 몫"이라며 웃어 보였다.

김씨는 최근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차근차근 경험을 쌓아 대형 물류업체를 직접 차리는 것이다.
그는 "20대는 맘껏 배우고 도전할 수 있는 나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처럼 즐기며 일하다 보면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하 생략-